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LG전자, 4차산업 대비 인공지능 연구조직 확대

기사승인 2017.06.11  12:10:05

공유
default_news_ad2

- 인공지능연구소 신설…스마트가전·모바일용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

(서울=연합뉴스) LG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 중심 연구개발

역량을 대폭 강화하는 조직개편을 했다고 11일 전했다. LG전자는 지난 1일자로

최고기술책임자(CTO) 부문에 '인공지능연구소'와 '로봇 선행연구소'를 신설했다.

인공지능연구소는 다양한 정보를 음성·영상·센서로 인식·추론·학습하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구축해 스마트 가전, 모바일, TV, 자동차부품, 로봇 등 회사 전 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사진은 LG전자가 개발하고 있는 공항 안내 로봇.

LG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 중심 연구개발 역량을 대폭 강화하는 조직개편을 했다고 6월 11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1일자로 최고기술책임자(CTO) 부문에 '인공지능연구소'와 '로봇 선행연구소'를 신설했다.

그동안 음성인식, 영상인식, 센서인식 등을 연구해 온 인텔리전스연구소를 각각 인공지능을 전담하는 인공지능연구소와 로봇을 전담하는 로봇 선행연구소로 분리해 확대한 것이다.

인공지능연구소는 다양한 정보를 음성·영상·센서로 인식·추론·학습하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구축해 스마트 가전, 모바일, TV, 자동차부품, 로봇 등 회사 전 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인공지능연구소는 웹 운영체계(OS) 등 전사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을 주도하는 '소프트웨어센터' 산하에서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 인공지능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사업확대를 위한 기반 마련에 집중한다.

로봇 선행연구소는 '컨버전스센터' 내에서 지능형 로봇의 선행 기술을 개발한다.

두 연구소는 CEO 직속의 '클라우드센터'와 H&A(생활가전&에어컨)사업본부의 'H&A스마트솔루션BD' 등과 협력해 인공지능 가전과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한다.

LG전자는 올해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딥씽큐' 스마트 가전을 선보였고 공항 안내 로봇과 공항 청소 로봇을 상용화하기 위해 인천공항공사와 협력하고 있다.

LG전자는 조직개편과 함께 인공지능 분야 인재육성도 강화하기로 했다.

인공지능 분야에서 성과가 탁월한 사내 핵심인재를 임원급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연구위원'으로 적극 발탁하고 인재영입도 확대한다.

LG전자는 올해 초 전사 소프트웨어 역량과 핵심 기술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전기·전자와 자동차부품 기술 전문가인 박일평 부사장(소프트웨어센터장)을 영입한 바 있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기존의 사업들과 융합시켜 새로운 비즈니스 패러다임으로 진화시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벨사이언스 webmaster@scinews.kr

<저작권자 © 노벨사이언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default_side_ad2

Reseach

1 2 3 4 5
item5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